Home  >  성보문화재  >  지정문화재


동종(銅鐘)

2021-03-15
조회수 29

보물 제478호 갑사 동종

조선 초기의 종으로 국왕의 만수무강을 축원하며, 갑사에 봉안하기 위하여 선조 17년(1584)에 만들어졌다. 
높이 131㎝, 입지름 91㎝로 전체적으로 어깨부터 중간까지 완만한 곡선을 이루고 있으며, 중간 지점부터 입 부분까지 직선으로 되어있다. 
종 꼭대기에는 음통이 없고, 2마리 용이 고리를 이루고 있다. 

종의 어깨에는 여의두입화형(如意頭立花形)으로 꽃무늬를 둘렀고, 바로 밑에는 위 아래로 나누어 위에는 연꽃무늬를, 아래에는 범자(梵字)를 촘촘히 새겼다. 그 아래 4곳에는 사각형모양의 유곽을 두었는데 밖에는 당초문(唐草紋)을 배치하였고 그 안에는 연화문(蓮花紋)을 9개 두었고 그 속에 돌기된 유두가 있다. 유곽 밑에는 종을 치는 부분인 구름무늬위에 연화문의 원형 당좌가 있다. 당좌와 당좌 사이에는 구름위에 석장(錫杖)을 잡고 있는 장신의 지장보살이 서 있다. 종 입구 부분에는 돌기된 2개의 띠를 만들고 그 안에 활짝 핀 연꽃과 보상화(寶相花)를 돌려 동종의 장엄미를 돋보이게 하였다.

한편 이 종은 일제시대 때 헌납이라는 명목으로 공출해 갔다가, 광복 후 반출대기중이던 것을 찾아 갑사로 옮겨온 것으로 민족과 수난을 같이 한 동종(銅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