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성보문화재  >  비지정문화재


일주문(一柱門)

2021-02-20
조회수 24


사찰에 들어갈 때 처음 만나는 문으로 기둥이 한 줄로 늘어서 있다고 하여 일주문이라고 부른다. 십자형의 주좌(柱座)가 있는 초석에 두 기둥을 나란히 세워 겹처마에 맞배지붕을 올린 형태로 세워졌다. 일주문에는 사찰 현판을 걸어 놓는데 갑사는 계룡산 갑사로 산과 사찰명이 표기 되어 있다.

일주문에 들어설 때는 오직 일심(一心)으로 불법(佛法)에 귀의해야 하겠다는 마음을 다지며, 세속의 잡다한 번뇌를 떨치고 일심으로 진리의 세계로 들어간다는 상징성을 가지고 있다.